ORT Showroom
위치 : 서울시 송파구 법원로 11길 11 문정현대지식산업센터 A동 301~303호 (문정역 4번출구)
카테고리

장바구니

VIP회원

회원가입

로그인
Newsletter
Special Order
Shopping News
English Sharing
ORT Showroom
고객서비스




ORT > Teaching Support
   
[오디오 스크립트&번역] Stage1 Kipper Storybooks - The Haircut
The Haircut

[부모님, 선생님, 아이들을 위한 스크립트]

Now, open the book.
이제, 책을 펴세요.
Let’s look at the pictures together and see what will happen in this story.
함께 그림을 보고 이야기 속에서 무슨 일이 일어날 지 생각해봐요.


P.1
[Narrator]: Dad took Kipper to the bathroom to cut his hair.
아빠는 키퍼의 머리를 다듬어 주기 위해 화장실로 데려갔어요.
[Kipper]: Oooch, ouch
아야, 아이고
[Dad]: Hold on!
잠깐만!


P.2~3
[Narrator]: Dad and Kipper went to hair salon to have their hair cut.
아빠와 키퍼는 머리를 자르기 위해 미용실에 갔어요.

[Dad]: Come on!
You’ll like this place.
이리 오렴! 너도 여기를 좋아하게 될 꺼야.


P.4~5
[Narrator]: Dad and Kipper had their hair washed.
아빠와 키퍼는 머리를 감았어요.
[Dad]: I don’t want shampoo in my eyes.
내 눈에 샴푸가 들어가지 않았으면 좋겠어.
[Kipper]: Good
맞아요.


P.6~7
[Narrator]: After the shampooing was finished, the hairdressers trimmed their hair.
샴푸가 다 끝난 뒤에, 미용사가 아빠와 키퍼의 머리를 다듬어 주었어요.
[Kipper]: Snip-Snip!
I like my hair!
싹둑-싹둑!
머리가 너무 맘에 들어요!


P.8
[Narrator]: Dad and Kipper were really pleased with their haircuts.
아빠와 키퍼는 새로 자른 머리 모양에 매우 만족했어요.
[Dad and Kipper]: We are back!
우리 돌아왔어요!
[Mum]: Oh, no!
오, 어머나!


-----------------------------------------------------------------------------------------------------

[부모님, 선생님을 위한 스크립트]


** 다음은 부모님과 선생님께서 활용하실 수 있는 스크립트 입니다.
아이의 영어 실력 향상을 위한 더 자세한 이야기를 함께 듣고 학습해 봅니다.


Dad and Kipper went to a barber shop to have their hair cut. How will they be changed?

아빠와 키퍼는 머리카락을 자르러 미용실에 갔어요. 과연 어떻게 변신할까요?

Now, let’s go back to the first page of this book.

이제, 이 책의 첫 번째 장으로 돌아가 보아요


P.1
[Narrator]: Dad took Kipper up to the bathroom and started to comb his hair. ‘Do you know,’ he said, in his jolliest voice. ‘Oooooch, ouch!’ cried Kipper. ‘You’re hurting. Mum never hurts like that when she combs my hair.’ ‘I thought we could wash your hair and then I can give it a little but,’ said Dad. ‘Oooh, ow!’ wailed Kipper, wriggling and squirming away. ‘I don’t want my hair cut.’

아빠는 키퍼를 화장실로 데리고 가서 머리를 빗겨 주셨어요. “ 키퍼야 있잖아~” 아빠가 부드러운 목소리로 말씀 하셨어요. “아야~아파요!” 키퍼가 소리쳤어요. “아빠 아파요. 엄마는 아프지 않게 머리를 빗겨주시는데..” “아빠는 머리를 먼저 감으면 자르기 쉬울 줄 알았는데..” 아빠가 말했어요. “아야~아파요” 키퍼가 엄살을 부리며 말했어요. “나는 머리카락 자르기 싫어요.”


P.2~3
[Narrator]: Dad persuaded Kipper to have his hair cut at a hair dressers. He told Kipper that the hairdresser was so good at cutting hair, that Kipper would really enjoy it. Dad took Kipper to a hairdresser in the High Street. It was called Snips Hair Salon. The shop looked very bright and attractive.

아빠는 미용실에 가서 머리를 자르는 게 어떨지 키퍼에게 제안하셨어요. 아빠는 미용사가 머리를 정말 잘 자르기 때문에 키퍼 마음에 쏙~ 들 거라고 이야기 하셨어요. 아빠는 키퍼를 하이거리에 있는 미용실로 데리고 갔어요. 미용실 이름은 “스닙스 헤어 살롱” 이었어요. 미용실은 정말 화려하고 멋져 보였어요.


P.4~5
[Narrator]: Dad and Kipper had their hair washed. Dad had his washed by an assistant called Andy, and Kipper had his washed by an assistant called Nicky. Kipper enjoyed having his hair washed by her. Kipper sat with his back to the basin and he leaned backwards. It had a special hose that Nicky could control by pressing a little trigger on the end. She was very careful not to let any water run on to Kipper’s face.

미용사는 먼저 키퍼와 아빠의 머리를 감겼어요. 아빠의 머리는 앤디라는 미용사가 감겨주었고 키퍼의 머리는 닉키라는 미용사가 감겨주었어요. 키퍼는 닉키가 머리를 감겨주는 느낌이 매우 좋았어요. 키퍼는 샴푸 대에 등을 대고 누웠어요. 미용실 샴푸 대에는 닉키가 물의 온도를 조정 할 수 있는 신기한 호스가 달려 있었어요. 닉키는 키퍼의 얼굴에 물을 묻히지 않기 위해 조심 히 머리를 감겨 주었어요.


P.6~7
[Narrator]: After the shampooing was finished, Andy and Nicky sat Dad and Kipper on different chairs in front of a big, long mirror. Nicky trimmed Kipper’s hair. Snip, snip, snip! Snip-Snip! went the scissors. Kipper looked sideways at Dad. Dad didn’t look too happy. ‘I bet he did make a fuss when he was a little boy,’ thought Kipper.

머리를 다 감은 후 앤디와 닉키는 아빠와 키퍼를 각각 크고 긴 거울 앞으로 안내해주었어요. 닉키는 키퍼의 머리를 자르기 시작했어요. 싹뚝, 싹뚝, 싹뚝! 싹뚝-싹뚝! 가위 소리가 났어요. 키퍼는 고개를 돌려 아빠를 쳐다보았어요. 아빠는 별로 만족스러워 보이지 않았어요. “아빠도 분명히 어렸을 때 머리카락 자르는 것이 싫어서 심술을 부리셨을 거야.” 키퍼는 생각했어요.


P.8
[Narrator]: Dad and Kipper were really pleased with their haircuts. ‘You look different’ Kipper told Dad. ‘So do you, Kipper,’ said Dad. ‘It will be really easy to keep it tidy.’ said Kipper. ‘I wonder what Mum will say when she sees our smart new haircuts.’ said Dad. Mum was home already. When she opened the front door and saw Kipper and Dad with their short haircuts, she couldn’t believe her eyes. ‘Good, you both look as if you’ve been run over by a lawnmower.’ said Mum.

아빠와 키퍼는 새로운 머리 스타일이 정말 마음에 들었어요. “아빠 다른 사람 같은데요?” 키퍼가 아빠에게 말했어요. “너도 정말 멋지구나.” 아빠가 말했어요. “이렇게 깔끔하게 머리스타일을 유지할거에요.” 키퍼가 말했어요. “엄마가 우리의 멋진 머리스타일을 보면 뭐하고 하실지 궁금하구나.” 아빠가 말했어요. 엄마는 벌써 집에 와 있었어요. 엄마는 문을 열고 아빠와 키퍼의 새로운 머리 스타일을 보고 깜짝 놀랐어요. “그래! 깔끔하고 좋구나~ 둘 다 잔디 깎는 기계가 방금 머리 위를 지나간 거 같은걸?” 엄마가 말했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