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RT Showroom
위치 : 서울시 송파구 법원로 11길 11 문정현대지식산업센터 A동 301~303호 (문정역 4번출구)
카테고리

장바구니

VIP회원

회원가입

로그인
Newsletter
Special Order
Shopping News
English Sharing
ORT Showroom
고객서비스




ORT > Teaching Support
   
[오디오 스크립트&번역] Stage1 Biff and Chip Storybooks- The Hedgehog
The Hedgehog

[부모님, 선생님, 아이들을 위한 스크립트]

Now, open the book.
이제 책을 펴세요.

Let’s look at the pictures together and see what will happen in this story.
그림을 보고 이야기 속에서 무슨 일이 일어날지 함께 생각해 보아요.


P.1
[Narrator]: Biff found Floppy was really good at fetching a ball.
비프는 플로피가 공을 아주 잘 받아낸다는 것을 알아냈어요.
[Biff]: ‘Go fetch a ball, Floppy!’ said Biff.
“플로피! 자~공을 물어와!” 비프가 말했어요
[Biff]: Good boy!
잘했어. 플로피.


P.2~3
[Narrator]: When Floppy went to pick up the ball, he found a spiky, prickly ball that looked really odd.
플로피가 공을 쫓아서 뛰어갔을 때, 플로피는 따끔따끔한 가시가 돋아있는 이상한 공을 발견했어요.
[Floppy]: Grrrooowwhh
깨~~갱~~~


P.4~5
[Narrator]: Mum, Biff and Chip found a hedgehog in the garden
엄마, 비프 그리고 칩은 마당에서 고슴도치를 발견했어요..
[Biff]: “There’s a hedgehog!’ said Biff.
“저기 고슴도치가 있네.” 비프가 말했어요.
[Mum]: ‘You’re right. It is a hedgehog.’ said Mum.
“네 말이 맞구나. 정말 고슴도치네.” 엄마가 말했어요.
[Floppy]: Grrrooowwhh
깨~~~갱


P.6~7
[Narrator]: Mum took Kipper, Biff and Chip to the garden at night.
그날 밤, 엄마는 키퍼, 비프 그리고 칩을 데리고 마당으로 나갔어요.
[Kipper]: Where are we going?
우리 어디 가는 거에요?
[Mum]: ‘Ssshhhh…’ ‘We’re going inside the shed,’ said Mum.
“쉿..! 우리는 저기 창고 안에 들어갈 거야.” 엄마가 말했어요.


P.8
[Narrator]: Mum hung the lamp on a nail outside and everyone waited very quietly.
엄마는 램프 등을 밖에 걸었어요, 모두가 숨죽이고 조용히 기다렸어요.
[Chip]: ‘Wow! It is a hedgehog!’ said Chip.
“우와~고슴도치네.” 칩이 말했어요.
[Mum]: Ssshhhh…
쉿…!
[Biff]:’Look at him eating slugs!’ yelled Biff.
“고슴도치가 유충을 먹는 거 좀 봐!” 비프가 소리쳤어요.
[Kipper]: Ugh
우웩


-------------------------------------------------------------------------------------------------------

[부모님, 선생님을 위한 스크립트]


** 다음은 부모님과 선생님께서 활용하실 수 있는 스크립트 입니다.
아이의 영어 실력 향상을 위한 더 자세한 이야기를 함께 듣고 학습해 봅니다.


Floppy is having a great time chasing the ball, everytime Biff throws it. But, he saw something that is going to give him a bit of a surprise.
플로피는 비프와 함께 즐겁게 공놀이를 하고 있었어요. 하지만 플로피는 무언가를 보고 깜짝 놀랐답니다.

Now, let’s go back to the first page of this book.
자, 이제 첫 번째 페이지를 펴주세요.


P.1
[Narrator]: Biff had discovered a new trick for Floppy. She found he was really good at fetching a ball. It didn’t matter how far she threw the ball, or how high it bounced, or how hard she threw it. Floppy would chase after it. He nearly always caught it before it stopped rolling. Sometimes he would jump high in the air and catch it in his jaws even before it had time to bounce. ‘You’re a clever dog!’ called Biff.

비프는 플로피의 놀라운 재주를 발견했어요. 플로피는 공을 물어오는 것을 엄청 잘했어요. 비프가 멀~리 던져도, 높게 던져도 아무리 세게 던지더라도 플로피는 공을 따라가서 물어왔어요. 공이 데구르르 굴러서 멈추기 전에 공을 입으로 잡았어요. 때로는 높이 뛰어올라 공을 입으로 받기도 했어요. “플로피 너는 정말 영리한 개야.” 비프가 말했어요.


P.2~3
[Narrator]: The ball landed near an old tire and next to some planks of wood. But when Floppy went to pick it up, he found not one ball- but two! One of them was a spiky, prickly ball that looked really odd. Do you know what it is? Poor old Floppy didn’t realize how sharp the prickles were on this strange-looking new ball, and when he went to sniff it, he pricked his nose. ‘Grroooowwwhh’ went Floppy, and he gave a little yelp of surprise.

공은 나무가 쌓여있는 오래된 타이어 근처까지 굴러갔어요. 플로피가 공을 물어오려고 갔더니 공이 한 개가 아니라 두 개가 있었어요. 그 중 하나의 공은 정말 이상하게 생긴 따끔따끔한 가시가 돋아 있는 공이었어요. 그것이 무엇인지 아세요? 우리의 불쌍한 플로피는 이것이 무엇인지 모르고 킁킁 냄새를 맡다가 따가운 가시에 코를 찔리고 말았어요. “깨갱~~~~”플로피는 깜짝 놀라서 울부짖었어요.


P.4~5
[Narrator]: Biff called Mum and Chip. ‘I think we’ve got a hedgehog in the garden,’ she said. Mum and Chip came out to see it. ‘You’re right, Biff,’ said Mum. ‘It is a hedgehog. I expect it thinks that all this junk is a good place to sleep.’ ‘Is it asleep now?’ asked Chip. ‘I don’t think so,’ said Mum. ‘Not with all this noise and commotion going on around it. It curls into a ball to protect itself. It will just stay curled up like that until it thinks it’s safe to snuffle round looking for food.’

비프는 달려가 엄마와 칩을 불렀어요. “엄마! 우리 집 마당에 고슴도치가 있는 거 같아요.” 비프가 말했어요. 엄마와 칩은 확인하기 위해 마당으로 나왔어요. “ 네 말이 맞구나 비프야.” 엄마가 말했어요. “정말 고슴도치네. 고슴도치는 아마도 이곳이 잠자기에 좋은 곳이라고 생각하나 봐.” “고슴도치가 지금 자고 있는 거에요?” 칩이 물었어요. “아니. 그런 거 같진 않구나.” 엄마가 말했어요. “지금 이 시끄러운 소음 속에서 고슴도치는 잠이 들 수 없어. 스스로를 보호하기 위해 몸을 둥글게 말고 있는 거 란다. 음식을 찾으러 다니기에 안전하다는 생각이 들 때까지 아마 이렇게 몸을 움 추리고 있을 거야.”


P.6~7
[Narrator]: When it was dark, Mum told the children to put on their coats. Then she got a lamp from the garage and lit it. ‘Where are we going?’ asked Kipper. ‘And why do you need that lamp?’ ‘We’re going inside the shed.’ said Mum. ‘We’re going to be very quiet and if we wait long enough, we may see something very special.’

날이 어두워지자 엄마는 아이들에게 마당에게 나가기 위해 코트를 입으라고 했어요. 엄마는 창고에서 램프 등을 찾아서 가지고 오셨어요. “엄마 우리 어디 가는 거에요? 키퍼가 물었어요. “그리고 왜 그 등이 필요한 거에요?” “우리는 저기 창고에 들어갈 거야.” 엄마가 말했어요. 거기서 조용히 기다리면 재미있는 무언가를 볼 수 있을 거야.”


P.8
[Narrator]: Mum hung the lamp on a nail outside and everyone waited, very quietly. Dozens and dozens of moths and insects began to flutter near the lamp. ‘Insects like to fly towards bright light at night,’ said Chip. ‘Sssh…’said Mum. ‘Isn’t it a funny little creature?’ said Biff.
‘It hunts for food at night,’ said Mum. ‘I expect it’s off to look for some juicy, fat slugs.’ ‘Ugh!’ said Kipper. ‘Fancy eating slugs.’

엄마는 램프를 걸어두었어요. 모두가 다 함께 조용히 숨죽이고 기다리고 있었어요. 그러자 램프 등 주변으로 정말 수 많은 벌레들과 곤충들이 모여들기 시작했어요. “곤충들은 밤에는 빛 주변으로 모여들어.” 칩이 말했어요. “쉿….” 엄마가 말했어요. “ 이거 정말 신기하게 생겼네.” 비프가 말했어요. “이런 동물들과 곤충들은 밤에 먹이를 찾아 돌아다닌단다.” 엄마가 말했어요. “ 내 생각엔 고슴도치가 맛있게 살이 통통하게 오른 유충을 찾고 있나 봐요.” 키퍼가 말했어요. “맛있는 유충들을.”